제목[머니위크]누구도 예외일 수 없는 노후, 일의 달콤함에 지칠 틈이 없어요(2008년5월호)2020-04-12 17:34
작성자 Level 10
첨부파일moneyweek.png (24KB)

2008.05.01


김한수비지팅엔젤스코리아 대표 

누구도 예외일 수 없는 노후일의 달콤함에 지칠 틈이 없어요

시니어홈케어 서비스업체 비지팅엔젤스코리아에 들 어서자마자 눈길을 잡아 끈 것은 김한수(62) 대표의 책상 위에 놓여진 달력이었다하루도빈칸이 없을 만 큼 빼곡하게 스케줄로 채워져 있다대부분이 비지팅 엔젤스코리아의 가맹점을 모집하기 위한 사업설명회 와 프랜차이즈박람회라고 한다.

 

이정흔기자 lvivajh@moneytoday.co.kr

지난해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직접 가정을 방문해 서 노인들을 돌보는 시니어홈케어 서비스를 도입하 는 데 성공한 비지팅엔젤스코리아이 사업을 이끌고 있는 김 대표는 아직은 생소하기만 한 시니어홈케어 서비스를 국내에 알리기 위해 나이를 잊은 채 전국을 뛰어다니고 있는 중이었다.

서울경기 지역은 물론 부산전주 등 전국적으로 잡혀있는 사업설명회 일정을 소화해내기 위해서는 일주일에도 몇번씩 기차에 몸을 실어야 한다또 중 간중간 프랜차이즈 박람회 참가를 위해서는 시간을 쪼개가며 준비를 해도 모자랄 지경이다이 많은 업 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새벽 6시에 출근해서 밤 11시에 퇴근하기 일쑤고 달콤한 주말은 이미 반납한 지 오래다하지만 김 대표의 얼굴엔 웃음이 끊이지 않는다. 60세가 넘어 시작한 일인만큼산더미처럼 쌓여 있는 그 많은 업무를 모두 소화해낸다는 게 체력적으로도 꽤 벅찰것같은데 김 대표는 지칠 틈이 없다며 싱글벙글이다.벌써부터 전국적으로 가맹점 문의 전화가 끊임없이걸려올 만큼 우리 사업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높은 편입니다박람회나 사업설명회 준비가 고되고 어려워도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고 현장에 모여드는 것을 보면 지쳤던 몸과 마음이 거뜬해지죠무엇보다 오랫동안 바라던사업인 만큼 일에 대한 만족도가 높습니다늙어서까지 일할 수 있고 자긍심까지 생겨 일거리가 쌓여갈수록 오히려 더 행복을 느낍니다.

 

30새로운 꿈을 얻다


김 대표가 시니어홈케어 사업에 처음 관 심을 갖기 시작한 것은 28년 전인 1980년 김 대표는 당시 뉴욕 맨해튼에 있는 라이프주택 미국지사에서 차장으로 근무하고 있을 때 TV광고를 통해 시니어홈케어라는 단어를 처음 접했다고 한다그의 나이 34세때였다그 당시만 해도 고령화사회 에 대한 경각심이 지금처럼 높지 않을 때 입니다그러니노인을 집에서 돌보아주는 시니어홈케어는 나에게도 생소한 용어였죠그런데 아무것도 모르는 내눈에도 참 유용한 사업 같아 보였습니다그때부터 시니어홈케어 서비스에 대해 조금씩 공부를 하기 시작했죠.

그는 일단 맨해튼에 있는 시니어홈케어 연구실을 찾았다시니어홈케어에 대해 보다 전문적으로 알아보기 위해서였다어떻게 보면 무작정 찾아간 연구실이었 는데 그곳에서는 나를 아무 거리낌없이 반겨주었습니다그 당시 부소장이 나에게 많은 얘기를 해줬는데 아직도 그때 들었던 말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어떻게 보면 나 에게 있어 제2의 인생 설계는 그때부터 시작된 것이나 다름없습니다김 대표는 그 당시 부소장이 들려주었다는 시니어홈케어 산업이 성공할 수 밖에 없는 이유를 이렇게 정리했다첫째 의료기술의 발달로 인간수명이 늘 어난 만큼 시니어홈케어 서비스에 대한 수 요는 늘어날 수밖에 없을 것이다둘째 각 국의 GNP가 증가함에 따라 노후에 시니어홈케어를 이용할 수 있을 만큼의 재정적인 여유를 갖고 있는 노년층은 앞으로도 더욱 늘어날 것이다셋째 고령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각국의 복지정책 예산은 앞으로 지속 적으로 늘어날 것이며 시니어홈케어산업 은 정부 정책에 따라 많은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사업군에 속할 것이다넷째 시니어 홈케어산업은 노인을 돌보는 봉사의 성격 을 지닌다는 점에서 수익창출과 함께 개인 적인긍지를 누릴수 있다물론 네가지 이유들이 모두 시니어홈케 어산업에 대한 확신을 심어주고도 남을 만 큼 중요한 내용이었다그러나 그중 김대 표의 마음을 이끈 것은 무엇보다 수익창출 과 함께 봉사를 실천할 수 있다는 점이었 다호기심하나만 갖고 문을 두드린그 연 구실에서 그는 노인을 위해 봉사하는 삶을 살겠다는 인생의 사명감을 얻게 된것이다.


60꿈을 위한 첫발을 내딛다


그러나 그가 막상이 사업을 시작하기까 지는 꽤 오랜 시간이 걸렸다국내에 비지 팅엔젤스라는 이름을 걸고 사업을 시작한 것이 지난해 10월쯤, 61세가 돼서야 비로소꿈을 향한 첫발을 내디딜 수 있었던 셈 이다.

이사업을 시작하기 바로 전인 2007년 월까지 라이프주택을 거쳐예술의 전당그리고 토다건설의 부사장으로 계속 일을 해왔습니다은퇴 후 바로 이 사업을 시작 한 만큼 지금도 은퇴를 했다는 느낌은 별로 없습니다하지만 지금까지 건설업에 서만 일을 해오던 내가 이제야 드디어 오 랫동안 준비해온 사업을 시작하게 됐으니나에게 있어서는 제2의 인생 시작점이나 마찬가지인거죠 김 대표는 30년이라는 세월 동안 꾸준히 시니어홈케어 사업을 준비해 왔다고 한다시니어홈케어 서비스가 먼저 실시되고 있 는 미국유럽독일 등의 자료를 낱낱이조사하는 것은 기본이고 업계의 현황을 파악 하기 위해 미국의 시니어홈케어 업체를 직 접 방문하기도 했다각 자치구별로 노인 인구의 비율을 꼼꼼하게 파악하기도 했다이런 덕분에 노인장기요양보험에 대해서는 이제 박사가 됐다.

비지팅엔젤스도 사업 준비를 위해 방문 했던 회사들 중 하나였다. 1998년 미국에 서 설립된 비지팅엔젤스는 현재 미국과 캐 나다를 포함한 북미지역에만 325개의 지 점을 보유하고 있으며 독일 등 유럽은 물 론 싱가포르와 우리나라 등 아시아지역으 로 확장해가고 있는 세계적인 기업이다.

김 대표는 직접 미국을 오가며 비지팅엔 젤스와 협의 끝에 지난해 국내에 비지팅엔 젤스코리아를 설립하고 비지팅엔젤스의 홈케어서비스를 들여오는 데성공했다처음부터 실버창업을 염두에두고 사업 준비를 시작한 것은 아니었습니다하지만 결과적으로는 오랜 세월동안 천천히 준비 해 왔던 모든 과정이 무엇보다 든든한 노후 자산이 된 셈이죠지금 돌이켜보면 남들 은 은퇴 후에야 시작한다는 노후준비를 나 는 30대부터 시작했던 거나 마찬가지였으 니까요오래 준비한 만큼 누구보다 안정 적으로 사업을 시작할 수 있었으니 이보다 더든든한 노후준비가 없었던 셈이죠.

 

세계적홈케어 서비스 노하우 접목


김 대표는 비지팅엔젤스의 서비스는 흔 히들 알고 있는 간병인과는 전혀 다른 차 원의 서비스라는 점을 몇번이고 강조했다비지팅엔젤스는 단순히 아픈 사람들을 돌보며 시키는 일을 처리하는 역할만을 담 당하는 것이 아닙니다케어기버(노인요 양보호사)들이 노인들의 신체 수발가사 수발정서 수발까지 전반적인 생활을 돌 보아드리는 거죠독자적인 시니어홈케어 서비스를 선택 할 수 있었음에도 김 대표가 비지팅엔젤스라는 세계적인 기업과의 제휴를 선택한 것은 바로 이 때문이었다노인들을 돌보 아 주는 서비스인만큼 그 서비스를 제대 로 실현하기 위한 노하우가 무엇보다 중 요했다그 노하우를 받아들이기 위해서 는 처음부터 혼자 힘으로 부딪치는 것보 다는 큰 규모의 기업으로부터 노하우를 전수받는 것이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들 에게도 훨씬 좋을 수 있다는 것이 김 대표 의 생각이었다비지팅엔젤스는 세계적인 규모의 회사 인 만큼 노인을 돌보는 데 있어서는 그 어 느곳보다 많은 노하우를 갖고 있습니다그 노하우를 국내에 들여올 수 있다면 국 내에서도 제대로 된홈케어서비스를 실현 할 수 있게 되는 거죠김 대표는 아직은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홈케어 서비스라는것이 낯설지만 앞으로는 점차 집에서 보살 핌을 받는 홈케어 서비스가 늘어날 것이 라고 진지하게 말을 이어간다. “사람은 늙으면 고향으로 돌아가고 싶어 지는 법입니다부모들은 나이가 들면서 편안한 집에서 머물고 싶어하지만 건강 등 의 이유로 그러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 다비지팅엔젤스는 이런노인들의 마음을바탕에 두고 있는 서비스입니다그러니 이 사업의 성공을 위해서 가장 중요한 것 은 그 무엇도 아닌 바로 마음입니다진짜 내 부모를 모시는 것처럼 정성스레노 인들을 모시는 진정한 홈케어서비스를 실현하고 싶습니다.

나도 늙으면 우리 서비스를 이용해야 하는데 허투루 사업을 진행할 수 없다는 그 의 말에서 진심을 다하는 서비스를 창출한다는 사업철학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었 다사명감으로 시작한 일인만큼 자신의 기력이 다할때까지 노인요양제도의 정착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는 김 대표어렵지 만 오랜 준비끝에 내디딘 그의 첫걸음이 그 자신에게는 물론 우리사회 모두의 풍요 로운 노년기를 위한 밑거름이 될 수 있길 기대해본다.



 


 

Call Now Button